E  A  S  Y   ·   C  O  M  F  O  R  T   ·   S  T  O  R  Y     ─     R  H  E  U  M  A  E  Z


척추 마디가 굳어지는

강직성 척추염

EASY · COMFORT · STORY ─ RHEUMAEZ


류마티스 질환 정확하게 알기

류마티스 클리닉

강직성 척추염은

주로 20-40대 젊은 남성과 30-50대 여성에게서 많이 발생합니다.

척추에 염증이 발생하여 점차 척추 마디가 굳어지는 만성적 질환입니다.

초기에 X-ray 검사에서 나타나지 않을 수 있어, 전신 뼈검사 또는 MRI를 촬영해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아침이나 장기간 미활동 시 강직이 나타나고 활동, 찜질 등에 풀리는 증상이 많이 나타납니다.

1% 정도의 유병률을 가지고 있으며, HLA-B27 유전자와 관련성이 높습니다. (HLA-B27유전자는 강직성척추염 환자의 90%가 보유)

기타 척추관절염으로 반응관절염, 건선관절염, 염증성 장질환염, 척추관절염, 소아척추관절염이 있습니다.


약물치료

① 척추증상은 진통소염제(NSAIDs) 및 항 TNF차단제가 효과적입니다.

② 말초관절염은 추가적으로 스테로이드, 항류마티스제제(설파살라진)이 도움이 됩니다.

③ 진통소염제(비스테로이드항염제, NSAIDs) : 통증과 염증을 완화하고, 천장관절염의 진행을 늦춘다는 보고가 있습니다.

④ 설파살라진 : 특히 말초관절염, 포도막염, 부착부염 환자에서 주로 사용합니다.

⑤ 항 TNF-a차단제 : 3개월간 약물치료에도 반응이 없는 경우(중등도 질병활성도를 나타내는 경우) 사용하며, 조기에 사용하면 효과적입니다.

운동치료(올바른 자세 / 스트레칭)

올바른 자세 유지

허리와 목을 강화시키는 운동

스트레칭 (하루 1회 이상, 30분 이상),

근력강화운동 및 유산소운동 주 3회 이상 30분 ~ 1시간

진단 방법

임상 증상 / X-RAY/ MRI / 혈액 검사(유전자검사, 염증검사, 균감염항체) / HLA-B27 유전자 검사 / 근골격계 초음파

강직성 척추염은
운동이 매우 중요합니다

올바른 자세 유지로 통증과 척추 강직을  감소합니다.

체조와 스트레칭을 통해 허리관절의 유연성을 유지합니다.

허리와 목을 강화시키는 운동을 통해 자세를 유지하고 뻣뻣함을 줄여야 합니다.

수영은 목, 허리, 어깨, 등 관절의 운동을 원활하게 해줍니다.

운동 후 통증이 더 심해지거나, 관절이 빨갛게 되고 붓거나 열이 나면 휴식을 취하고 전문의와 상의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