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A  S  Y   ·   C  O  M  F  O  R  T   ·   S  T  O  R  Y     ─     R  H  E  U  M  A  E  Z


40세 이후 손, 발 작은 관절을 침범하는

류마티스 관절염

EASY · COMFORT · STORY ─ RHEUMAEZ


류마티스 질환 정확하게 알기

류마티스 클리닉

류마티스 관절염은

전 세계적으로 1% 유병률, 주로 40세 이후 나타나는 자가면역 질환으로 남성보다 여성에게 많이 발생합니다.

혈액 내의 자가면역 염증이 전신 관절을 돌아다니면서 만성적인 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으로 주로 손, 발의 작은 관절들을 침범하며, 다른 관절이나 관절 이외의 전신 증상을 나타냅니다.

조기 진단과 치료제의 발전으로 치료효과가 향상되고 부작용이 줄어들었으며, 치료를 포기하는 것은 절대 안됩니다.


관절염 증상

  • 관절 마디 부종
  • 관절의 강직
  • 근육 및 관절 통증
  • 피로감과 무기력감
  • 우울증

관절염 원인

  유전적 요인 60% + 환경 요인
  관절 외 합병증
  HLA-DRB1
  흡연  

류마티스 질환은 고혈압, 당뇨병과 같은 완치를 목표로 하는 질환이 아닌

만성적인 관리가 필요하며, 잘 관리하면 조절할 수 있는 질환입니다.

가족구성원의 이해와 도움은 치료에 있어서 큰 도움이 됩니다.

약물치료

메토트렉세이트(MTX)가 약물치료에 주로 사용됩니다. 

적극적인 항류마티스제를 사용이 필요합니다.

1:1 솔루션

확인되지 않은 민간요법은 관절염 및 자가면역질환의 증상 악화와 위장 장애 및 간/신장 등 장기의 기능에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근력 및 유산소 운동 방법 안내
급성 관절염이 호전된 후 적극적인 근력강화운동, 관절가동 범위운동, 유산소 운동은 꼭 필요합니다. 환자의 상태에 맞는 운동법에 대해서 상세하게 안내해 드립니다.


식이조절 및 체중관리 방법 안내
검증되지 않은 한약이나 식이요법에 대해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고 환자가 일상 생활에서 부담 없이 체중 관리를 할 수 있도록 도와드립니다.


진단방법

혈액검사

염증수치 (ESR/CRP), 류마티스인자 (RF), 류마티스정밀검사 (항 CCP항체), 기타 류마티스 질환을 감별하기 위한 혈액검사입니다.


MRI검사

조기 관절염을 진단하는데 정확하며 고비용 및 여러 관절을 침범 시 활용이 어렵습니다.

X-선 검사

조기 관절염에서는 이상이 발견되지 않으나 치료하지 않으면 2년 후 골미란 등 진행된 관절손상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전신 골스캔(핵의학 검사)

전신 관절염을 확인하는데 유용합니다.

근골격계 초음파

조기 관절염을 진단하고, 통증의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는데 매우 유용하며, X-선 검사보다 조기에 골미란을 확인할 수 있어 진단에 유용합니다.
주사치료 시 정확한 병변내 주입할 수 있어 치료효과를 높이고 부작용을 줄일 수 있습니다.


진단 시 ①~④ 항목의 증상이 
6주 이상 지속됐을 때 진단을 내립니다.

① 조조강직

② 세 부위 이상에 나타나는 관절염

③ 손 관절의 관절염

④ 대칭성 관절염

⑤ 류마티스 결절

⑥ 혈액검사에서 류마티스 인자 양성 발견

⑦ X-선 검사에서 발견되는 뼈의 침식 징후


관절, 한 번 손상되면
되돌릴 수 없습니다

조기에 류마티스 관절염을 진단하는게 중요한 이유는
조기에 진단을 하고 치료하면 빠른 결과를 보일 수 있으며

치료 시기를 놓치면 관절 변형으로 장애가 올 수 있습니다.


진단에 있어 임상증상은
매우 중요합니다

류마티스 관절염을 확실하게 진단하는 검사법은 없습니다.

진단은 자세한 병력과 신체 검사 등 임상적인 소견으로 이루어집니다.

초기 류마티스 관절염은 증상이 애매모호하기 때문에 평균 9개월 정도 진단이 지연되는 경향이 있습니다.


[2010년 미국류마티스학회/유럽류마티스학회 진단기준] 

항목점수
A. 관절침범
큰 관절* 1개
큰 관절** 2~10개
작은 관절 1~3개
작은 관절 4~10개
작은 관절 포함 10개 초과
 
0점
1점
2점
3점
5점
B. 혈청검사
류마티스인자와 항CCP항체 모두 음성
낮은 역가***의 류마티스인자 또는 항CCP항체 양성
높은 역가의 류마티스인자 또는 항CCP항체 양성
 
0점
2점
3점
C. 혈청 염증반응 물질
ESR과 CRP 정상
ESR 또는 CRP 상승
 
0점
1점
D. 증상 발생 기간
6주 미만
6주 이상
 
0점
1점

A~D 항목을 합산하여 6점 이상일 경우 류마티스 관절염으로 진단합니다.
· 큰 관절* : 어깨, 팔꿈치, 고관절, 무릎, 발목
· 큰 관절** : 손허리손가락 관절, 근위부 손가락뼈사이 관절, 엄지 손가락의 손가락뼈사이 관절, 2번째에서 5번째 발허리발가락 관절, 손목 관절
· 낮은 역가*** : 정상 상한치보다는 높으나 정상 상한치의 3배 이하인 경우, 만일 류마티스 인자가 양성, 음성으로만 보고되는 경우에는 낮은 역가의 양성으로 간주


류마티스 인자(RF)는 
20이하가 정상범위입니다

  • 30 ~ 40 : 만성 B, C형 간염, 결핵이나 폐감염 과거력, 일부 악성종양, 일부 바이러스 질환 등
  • 60 ~ 70 : 류마티스 관절염, 쇼그렌 증후군 등 류마티스 질환

류마티스 인자 및 항 CCP항체 등 류마티스 항체가 양성이나 증상 없는 경우는 추적관찰과 예방적 치료가 중요합니다.

류마티스 인자는 양성이나, 항 CCP항체 등 정밀검사 음성일 때 다른 질환을 고려해야 하며, 추적관찰이 중요합니다.


항CCP항체의 
발병 전 발생기간 


시간이 갈수록 항CCP항체의 양성률이 증가하며 반응하는 시트룰린화 펩타이드의 종류가 증가합니다.
[이미지출처] 대한류마티스학회


치료 예후

  • 1~2년 이내에 완전 관해 상태를 도달 할 수 있도록 치료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 3~6개월 마다 질병 활성도를 적극적으로 조절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 치료 중단을 했을 시 질환이 급격히 진행될 수 있으므로 꾸준한 관리가 필요합니다.

  • 최근에 발전한 치료제는 80~90% 환자들이 관해상태를 유지할 수 있습니다.

*관해상태란?
일상생활에 불편함이 없을 정도로 충분히 증상이 호전된 상태를 말합니다. 관해상태를 이끌어내기 위해서는 적극적인 진료 자세와 빠르게 질환을 찾는 것이 우선입니다.